위드코로나 후 정상화에 대한 청사진은 구체화되기 시작한다.

위드코로나

위드코로나 목표가 정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까지 약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, 한국의 정상 생활로 돌아가려는 계획이 구체화되기 시작하고 있다.

오후 4시 현재. 질병관리본부 업데이트에 따르면, 월요일 전국 인구의 77%에 해당하는 4천만 명 이상이 첫 번째 COVID-19 예방 접종을 받았다. 

약 3천만 명, 즉 59%가 2회 전치 또는 1회 복용량의 존슨앤드존슨 백신을 접종했다.

넷볼 3분볼

정부는 한국 인구 5100만명 중 최소 70%가 이달 말 이전에 완전히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며,

이후 한국은 모든 COVID-19 환자 관리에서 입원이 필요한 환자만 돌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.

이번 주부터 11월까지 일선 보건의료 종사자와 60세 이상 성인 대상 ‘부스터’ 예방접종이 실시될 예정이다. 

12세 이하의 미성년자와 임산부에게도 이달부터 첫 예방접종이 실시된다.

국무총리실을 중심으로 한 문재인 정부의 COVID-19 대책본부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중 첫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. 

위원회는 위원회에서 경제, 문화, 보건 및 기타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자문하고 있다고 위원회는 말했다. 

새로 구성된 위원회는 지난 1년 반 동안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를 위한 위원회를 대체한다.

위드코로나 – 본부는 “COVID-19와 함께 사는 것”이라고도 불리는 백신을 목표로 한

“단계적 정상 복귀”에 도달한 후 가혹한 제한으로부터 탈출구를 의미했다.

본부는 아직 얼마나 많은 단계가 있을 것인지, 혹은 각 단계가 무엇을 수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지만, 가장 두드러진 예상 변화 중 하나는 가정 내 COVID-19 진료의 확대다. 

이전에 모든 환자들은 병원이나 지역사회 치료 센터로 알려진 시설에서 치료를 받았으며, 너무 어린 아이들이 보호자와 분리될 수 없는 경우는 예외로 인정되었다.

“심각한 COVID-19에 대한 위험요인이 없는 70세 이하의 사람들은 더 이상 시설에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을 것”이라고 보건복지부가 주말에 발표의 일환으로 말했다.

정은경 국민건강보호원장은 지난주 감사 답변에서 11월 9일을 “정상 복귀가 언제 시작될지 모른다”고 지적했다.

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10월 말 최악의 경우 하루 최대 5000건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 기관 내부 모델이 드러났는데,

이는 앞서 보건부가 보건의료시스템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힌 수준이다.

하루 기록되는 환자 수가 9월 말 3,000명 이상 최고치에서 지난 주 약 2,000명으로 줄었지만, 한국은 최근까지 수백 명의 환자가 입원하기를 기다리는 등 병상에 빡빡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. 

9월 25일부터 시행된 홈케어에 대한 지침이 확대됨에 따라 침대 경색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.

국내에는 모두 1,039개의 COVID-19 환자용 중환자실이 있으며, 이 중 496개가 오후 5시까지 점유되었다. 

토요일 반집약적 돌봄 침대 452개 가운데 258개가 만석이었다. 입원한 비 중환자실 환자는 5,256명이었다. 

경증환자를 위한 90개 지역치료센터의 2만개의 병상은 48퍼센트의 용량으로 운영되고 있었다.

일요일 자정 현재, 전국적으로 3,145명의 환자가 홈케어에 있었다.

홈케어는 어떤가?

보건부가 일요일에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, 가벼운 COVID-19 환자들로 분류된 환자들은 70세 미만이고 어떠한 위험 요소도 없는 경우 가정 치료를 받게 될 것이다. 

최신뉴스

70세 이상 환자는 보호자 또는 완전 예방접종을 받은 지원자가 돌볼 수 있는 조건으로 집에 머물 수 있다.